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與 영입인재 최지은, 10년간 통합당 당적 논란

崔 "나도 모르게 가입" 해명 불구

이중당적 검증 부실 비판 휩싸여

지난 1월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아홉번째 영입인사인 최지은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4·15총선 영입 인재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했던 최지은 박사가 미래통합당 당적을 10년간 보유했던 것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최 박사는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당원 가입이 됐다며 해명에 나섰지만 이중 당적, 그리고 중앙당의 검증 부실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 박사는 지난 3월25일 민주당 부산 북·강서을 후보로 등록하려 했으나 통합당 당적을 중복 보유한 것으로 확인돼 등록이 반려됐다. 이에 최 박사는 3월25일 통합당을 탈당하고 이튿날인 26일 민주당 후보로 등록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부산 지역 당원들과 유권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이달 19일 입장문을 통해 “어떻게 통합당 책임당원이 우리 당의 인재 영입 과정이나 전략공천 과정에서 이중 당적이라는 사실이 걸러지지 않았는지 참으로 놀랍다”며 “민주당 중앙당을 속여 입당하고 전략공천을 받은 사실은 타당의 당적을 보유한 자는 원천적으로 공천을 못 주게 돼 있는 우리 당 당규 위반으로 공천 자체가 원천 무효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박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시 한국에 있지도 않았고, 무엇보다 한나라당과는 생각의 결이 다르다”고 부인했다. 다만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 시한인 3월25일 선거관리위원회의 연락을 받고서야 2010년 2월 한나라당 서울시당에 가입돼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부산 북·강서을 민주당 후보자로 등록하기 위해 탈당했다고 말했다. 본인 의사와 무관한 명의도용 가능성을 주장한 것이다. 최 박사는 “저는 2007년부터 최근까지 해외에 거주했고 언급된 2010년 2월 북아프리카에 있었다”며 “통합당에 가입 시 냈던 서류가 있는지 알려달라고 했지만 입당원서를 찾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 부산시당 확인 결과 당비를 내지 않는 일반당원으로 등록돼 있고 추천인이라는 김모씨도 알지 못한다”며 “인지하지도 못한 상황에서 어떻게 당원 가입이 된 것인지 파악하고 필요한 경우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