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관련 확진자 벌써 25명…"무직" 학원강사 거짓말에 'n차 감염' 일파만파
/연합뉴스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와 관련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하루 동안 7명이 더 추가돼 모두 25명이 됐다.

19일 인천시와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학원강사 A(25)씨가 근무한 학원의 수강생이 방문한 코인노래방과 PC방에서 확진자 4명이 나왔다. 또 A씨가 이용한 택시를 나중에 탄 중국 국적 부부 2명와 택시기사의 4살 손자도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달 초 이태원의 클럽에 갔다온 뒤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는데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 자신이 학원강사와 과외교사로 일해온 사실을 숨기고 “무직”이라고 거짓 진술했다. 또한 동선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방문업소와 장소 등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날 추가 확진자는 인천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20대와 10대로, A씨 제자가 방문했던 노래방과 PC방을 각각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제자는 노래방 등을 방문할 때 이용했던 개인택시 기사(49·남)에게도 감염시켰으며, 이후 이 택시에 탔던 중국 국적 부부와 해당 택시기사의 손자(4)도 양성이 나왔다. A씨로 인한 2차, 3차, 4차 감염까지 확인된 것이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6일 오후 3시부터 밤 12시 사이에 인천 미추홀구의 비전프라자 2층 코인노래방, 11층 PC방,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한 사람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상호를 공개했다.

노래방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는 지난 9일 기침·가래·인후통 등 의심증상이 처음 나타났지만, 검사는 9일이 지난 18일 받았다. PC방에서 감염된 10대는 지난 10일부터 기침과 미각이 느껴지지 않는 의심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금까지 학원강사 A씨와 관련된 확진자는 10대 학생과 유아 등 13명, 성인 12명이다. 확진자들은 인천지역 코로나19 거점병원인 인천의료원과 길병원 등지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이태원 클럽 방문자와 접촉해 감염된 확진자가 처음으로 방문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189명이다. 이 가운데 클럽 방문 확진자는 93명이고, 이들과 접촉해 감염된 확진자는 96명으로 집계됐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이제는 클럽 방문자보다 접촉 확진자의 숫자가 더 많다”면서 “클럽, 주점, 노래방, 학원 등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밀폐·밀집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과 모임을 자제하고 개인위생을 유지해달라”고 강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