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우버, 3,000명 추가 감원...전 직원의 25% 해고한다

앞서 3,700명 해고 발표 이어 열흘만에 추가 감원

샌프란시스코 포함해 45개 사무실 폐쇄도

1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우버 본사 앞을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지나가고 있다. /샌프란시스코=AFP연합뉴스




세계 최대 차량호출업체 우버가 3,000여명의 직원을 추가 감원한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3,000여명을 추가 감원하고 45개 사무실을 폐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닫는 사무실에는 직원이 500명이 넘는 샌프란시스코 사무실 한 곳이 포함되며 미국 직원들이 가장 크게 타격받을 것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싱가포르에 있는 아시아 지역본부는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

우버는 지난 6일 전체 글로벌 직원의 약 14%에 해당하는 3,700명을 해고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여기에 보태 열흘 남짓 만에 추가로 3,000여명을 감원하기로 한 것이다. 이는 우버 전체 직원의 약 25%에 해당한다. 여기에는 계약업자로 분류된 운전사들은 포함되지 않는다.

코스로샤히 CEO는 또 화물 수송부터 자율주행 기술에 이르는 다양한 대규모 신규 투자사업(big bet)을 재평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연구소와 제품 인큐베이터 등 비핵심 사업도 점진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차량호출 서비스 수요의 급감을 불러온 전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한 고육책으로 보인다. 4월 우버의 차량호출 사업은 1년 전과 견줘 80%나 감소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자택 대피령과 대면접촉을 피하라는 보건 권고는 이 회사 매출의 4분의 3을 차지하는 차량호출 사업을 망가트렸다고 WSJ은 지적했다.

코스로샤히 CEO는 이메일에서 “우리는 일부 회복의 징후를 보고 있다. 하지만 그것(회복)은 깊은 구멍으로부터, 속도나 형태를 알아보기 힘들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