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오피스·상가·토지
택지확보 전쟁...비수도권 아산탕정도 251대 1

신축 수요 느는데 토지 공급 줄어

올 15곳중 10곳 세자릿수 경쟁률

수도권선 의왕고천 276대 1 최고





아파트 지을 땅을 확보하기 위한 건설업체들의 ‘택지 전쟁’이 올해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신축 수요는 늘어나는데 새 아파트를 지을 땅은 점점 줄어드는 탓에 공동주택용지가 시장에 나오기만 하면 수백 대 1을 훌쩍 넘는 일이 예사로 벌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비수도권에서도 20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공동주택용지 몸값은 날로 높아지는 모습이다.

1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LH가 올해 입찰 신청을 마감한 공동주택용지는 모두 15곳이다. 15곳 중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곳이 10곳으로 전체의 3분의 2에 달할 정도로 인기다. 수도권은 물론이고 비교적 인기가 덜하다고 여겨졌던 지방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중이다.

지방 택지 경쟁률을 보면 지난 13일 입찰 마감한 경남 양산사송 C2블록(4만 7,606㎡)에는 165개 건설·시행사들이 몰렸다. 사송 신도시 내 마지막 공동주택용지로 최고 15층 아파트 726가구를 지을 수 있는 땅이다. 7일 마감한 충남 아산탕정 A12블록(3만 1,317㎡)과 A13블록(2만 9,259㎡)은 각각 251곳이 입찰에 뛰어들었다. 아산탕정 두 곳은 후분양 방식을 적용해 자금 부담 우려가 있는데도 수도권을 뛰어넘는 수준의 경쟁이 몰렸다.



수도권 택지 경쟁은 더 치열하다. 13일 입찰 마감한 경기 오산세교2 A14블록(8만 3,803㎡·1,627가구)과 A16블록(5만 4,549㎡· 844가구)은 각각 163대 1, 10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7일 마감한 경기 의왕고천 B2블록(5만 2,642㎡·952가구)에서는 올해 최고 경쟁률인 276대 1까지 치솟았다. 3월 입찰한 인천검단 2곳은 각각 268대 1과 263대 1을 기록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해가 갈수록 토지 공급량 자체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중견, 대형건설사를 가리지 않고 추첨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공동주택용지 추첨 경쟁이 과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택지개발촉진법, 공공주택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통해 추첨 방식으로 공급받은 공공택지 공동주택용지에 대해 계약 후 2년간 전매를 금지하도록 했다. 추첨 당첨 확률을 높이기 위해 페이퍼컴퍼니나 계열사를 동원하는 ‘꼼수’를 막겠다는 취지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