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7개월 만에 컴백 TXT "발전하고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수빈 "BTS 제이홉, 어떤 상황에서든 주눅들지 말라고 조언해줘"

TXT. /연합뉴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7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TXT는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 앨범 ‘꿈의 장: 이터니티(ETERNITY)’를 전 세계 동시 공개한다. ‘꿈의 장: 이터니티’는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 정규 1집 ‘꿈의 장: 매직(MAGIC)’에 이어 소년들이 성장하며 겪는 경험들을 이야기로 풀어냈다.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친구들과 갈등을 경험하기도 하지만 서로가 함께했던 시간만큼은 영원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TXT 멤버 수빈은 “전보다 발전하고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방시혁 프로듀서에게 얻은 조언에 대해 “방시혁 피디님이 지금까지 콘텐츠를 잘 소화해줬다고 말해줬고, 여러분들 역량 덕분이라고 극찬해주셔서 감동이었다. 이번 앨범부터는 개인의 매력을 뚜렷하게 살릴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방탄소년단(BTS)에게 얻은 조언에 대해 “선배님들은 항상 응원해주시고 지켜봐주신다. 특히 제이홉 선배님이 저희한테 ‘어떤 상황에서든 절대 주눅들지 말고 너희를 다 보여주라’고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TXT의 타이틀곡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Can’t You See Me?)’은 트렌디한 팝 장르의 곡으로, 친구들과 함께한 마법 같은 순간이 끝난 뒤 마주한 현실을 ‘세계가 불타버린 밤’으로 표현해 소년들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전한다. 이외에도 학교에서 만난 친구와의 관계를 그려낸 ‘드라마(Drama)’, 동화 같은 가사가 인상적인 TXT의 첫 리메이크곡이자 연준이 랩 가사를 쓴 ‘샴푸의 요정’, 멤버들의 연습생 시절 이야기를 담은 ‘거울 속의 미로’ 등 총 6개의 트랙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데뷔 후 처음 발표하는 다섯 멤버의 자작곡 ‘거울 속의 미로’가 수록됐다. 범규가 공동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리고 멤버 전원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아티스트로서 한 단계 성장한 면모를 엿볼 수 있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