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한국계가 만든 '움짤 플랫폼' 기피, 4억弗에 페이스북으로

일각선 개인정보 수집 우려도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로고./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이 한국계 미국인이 개발한 ‘움짤(움직이는 짤방)’ 검색 플랫폼인 ‘기피(Giphy)’를 4억달러(약 4,930억원)에 인수했다고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날 페이스북은 “기피를 인스타그램은 물론 다른 애플리케이션들과도 긴밀하게 통합할 계획”이라며 인수 사실을 확인했다. 기피는 한국계 미국인 알렉스 정이 지난 2013년 제이스 쿡과 공동으로 만든 앱으로, 일명 ‘움직이는 이모티콘’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기피가 연동된 트위터와 슬랙(업무용 메신저 앱)을 통해 이용자는 기피가 제공하는 이모티콘으로 다양한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페이스북의 기피 인수와 관련해 개인정보 수집을 우려하는 이용자들의 반발 움직임도 있다. 이용자의 글과 사진 등 데이터를 수집해 맞춤형 광고를 제공해온 페이스북이 기피 인수로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모을 새로운 방법을 얻게 됐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랜디 셰퍼드 기피 최고기술책임자는 성명을 통해 “기피는 다른 플랫폼상의 이용자 행태를 통해 개인을 식별하는 방법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이 서비스는 익명으로 수집된 데이터만을 사용한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이러한 논란과 관련해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