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통합당 "기부금으로 산 '쉼터'는 할머니들 가보지도 못했다" 윤미향에 해명 요구
12일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16일 구두 논평에서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는 기부금으로 산 쉼터를 ‘평화와 치유’란 그럴듯한 이름만 걸어두고는 펜션으로 운영했다”며 “까도 까도 계속되는 의혹이 조국을 생각나게 한다”고 주장했다.

황 부대변인은 “정작 할머니들은 이곳에 가보지도 못했고, 쉼터에서는 술자리와 삼겹살 파티만이 열렸다”며 “쉼터를 자신들의 놀이터 정도로 이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쉼터는 경기도 안성의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이다. 이 집은 윤 당선인이 대표였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2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받은 7억5,000만원으로 매입했다가 지난달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통합당은 쉼터 매각 가격이 매입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점도 석연치 않다며 추궁했다.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에 쉼터의 국토부 실거래 조회 자료를 올리고 “등기에는 아직 반영되지 않은 상태”라며 “누구에게 헐값에 팔았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 제기를 ‘친일세력의 공세’라고 엄호하는 여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정병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반일만 하면 회계 부정을 하고, 공금을 유용해도 괜찮다는 논리”라며 “민주당도 감쌀 것이 아니다. 철저한 수사를 통해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9 19:31: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