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TSMC, 美에 공장 짓는다…트럼프 '반도체 자급' 가속

애리조나에 120억弗 투자

화웨이에 美기술 들어간

반도체 공급도 차단 나서

대만 신주 소재 TSMC 본부에 걸린 기업 로고. /블룸버그




애플·퀄컴 등에 반도체를 납품하는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첨단 반도체 공장을 세운다. 반도체 생산에서 아시아 국가에 대한 의존성을 낮추기 위해 ‘반도체 자급자족’을 강조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이 통한 결과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TSMC는 이날 120억달러(약 14조7,000억원)를 투자해 미 애리조나주에 5㎚(1㎚=10억분의 1m)급 반도체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미 주 정부와 상무부가 모두 참여하는 이번 공장 설립은 내년 착공돼 오는 2024년에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며 한 달에 2만개의 웨이퍼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1,600명 이상의 직원을 새로 고용할 예정이라고 TSMC 측은 밝혔다.



WSJ는 TSMC의 이번 애리조나 공장 건설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만·중국·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미국의 반도체 제조 의존도가 높아진다는 우려로 미국 공장 유치를 적극 추진해왔다.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반도체 생산계획에 대해 “공급망이 아닌 (반도체 생산공정) 전부를 미국에 둬야 한다”고 말하는 등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TSMC 공장의 미국 내 설립 논의도 이전부터 진행됐지만 TSMC는 워싱턴주에서 소규모 공장을 가동할 뿐 주로 대만 생산 기조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첨단사업의 핵심 부품인 반도체의 아시아 공급망이 무너질 위기에 처하자 미국 공장 설립 논의가 급격히 진전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미 정부는 이날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기술로 제작된 반도체를 공급받지 못하도록 제한하며 화웨이를 한층 더 옥죄고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 장비를 활용해 반도체를 제조하는 외국 업체들이 특정 제품을 화웨이에 공급하기 위해서는 미국으로부터 반드시 허가를 받도록 하는 수출 규정 개정에 나섰다고 밝혔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