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허난설헌의 시 세계 그린 뮤지컬 '난설' 1년만에 다시 무대로




조선 중기의 천재시인 허난설헌(허초희/1563~1589)의 시(詩)와 삶을 그린 창작뮤지컬 ‘난설’이 1년여 만에 돌아온다.

2019년 초연된 창작뮤지컬 ‘난설’은 조선시대 사회적으로 자유롭지 못했던 여성이었지만 스스로 ‘난설헌(蘭雪軒)’이라는 호를 짓고 역사에 이름을 남긴 천재 시인 ‘허초희(許楚姬)’의 삶을 주제로 ‘허난설헌’의 유려한 시 세계를 국악과 피아노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음악으로 되살린 작품이다.

허초희의 두 지음(知音)인 ‘이달’과 ‘허균’, 두 사람의 대립되는 관점에서 바라본 당대 시대상과 그 안에서 구축된 ‘허난설헌’의 시 세계를 동시에 표현해 조선시대 여성으로서, 시인으로서 삶을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작품은 스승인 이달과의 대화 안에 녹아 있는 세계관을 통해 허난설헌의 시 세계를 들여다보고, 가장 오랜 시간 가까이서 지켜보았기에 깊은 곳까지 이해할 수 있는 동생 허균의 눈에 비친 인간 허초희를 조명한다. 조선시대에 자유롭게 드러낼 수 없었던 여성의 지위를 효과적으로 표현해 현재의 관객들에게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권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한편 뮤지컬 ‘난설’은 6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공연되며, 5월 중순 캐스트 발표와 프리뷰 티켓 오픈이 예정돼 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