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아시아 초연 뮤지컬 '제이미' 조권·신주협·MJ·렌 등 캐스팅 공개




아시아 초연 뮤지컬 ‘제이미’(원제: Everybody‘s Talking About Jamie)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 ‘제이미’는 드랙퀸이 되고 싶은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꿈과 도전, 그리고 가족의 사랑을 그려낸 작품이다. 2017년 영국 셰필드에서 초연한 후 웨스트엔드로 옮겨 현재까지 오픈런 공연 중이다.

남몰래 드랙퀸을 꿈꾸는 고등학생 ‘제이미’ 역에는 조권, 신주협, MJ(아스트로), 렌(뉴이스트)가 캐스팅됐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프리실라‘, ’신흥무관학교‘ 등 뮤지컬 배우로 자리잡은 조권은 만능 엔터테이너의 매력으로 끼가 넘치는 제이미의 모습을 완벽하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주협은 ’스위니토드‘, ’시데레우스‘,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등 뮤지컬과 브라운관에서 매력적인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뮤지컬에 첫 도전하는 MJ(아스트로)는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로 새 뮤지컬 스타 탄생이 예고 된다. 렌(뉴이스트)은 소년미 넘치는 외모로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 다양한 음색을 소화해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든든한 모정으로 제이미의 꿈을 응원하는 ‘마가렛’으로는 최정원, 김선영이 출연한다.

’맘마미아‘, ’시카고‘, ’빌리 엘리엇‘, ’브로드웨이 42번가‘ 등에서 열정적인 무대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변함없이 사랑받고 있는 최정원과 ’보디가드‘, ’HOPE‘, ’메디슨 카운트의 다리‘, ’레베카‘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와 완벽한 캐릭터 변신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김선영이 아들 ‘제이미’를 향한 애틋하고 뜨거운 모성애를 짙은 감정과 깊이 있는 연기로 보여줄 예정이다.



전설적인 드랙퀸이자 물심양면 제이미를 도와주는 ‘휴고’ 역에는 윤희석, 최호중이 캐스팅됐다.

’로코 샤넬‘이라는 전설적인 드랙퀸이자 현재는 드랙퀸 의상샵 ’빅토르 시크릿‘을 운영하며 제이미의 멘토가 되어 주는 휴고 역은 매체와 무대를 넘나들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베테랑 배우 윤희석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뮤지컬 대극장과 소극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최호중이 맡는다.

’제이미‘의 한국 초연은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매력을 그대로 재현하는 레플리카 방식으로 제작된다. 오리지널 창작진과 심설인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 이현정 안무감독, 오필영 무대 디자이너 등 국내 최고 스태프의 협업으로 원작의 재미와 화려함, 감동을 그대로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한편 가슴 따뜻한 감동의 성장드라마 뮤지컬 ’제이미‘는 7월 7일부터 LG아트센터에서 공연 예정으로, 5월 14일(목) 오전 10시 인터파크 토핑 선예매, 오전 11시 전 예매처에서 1차 티켓을 오픈한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