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실업대란’에도 연준 유동성 공급에 뉴욕증시 강세

다우지수 장중 2%대↑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광판.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9일(현지시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오전 10시 현재 493.84포인트(2.11%) 상승한 23,927.41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7.32포인트(2.08%) 오른 2,807.3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1.83포인트(1.51%) 상승한 8,212.74를 각각 나타내고 있다.



4월 첫째 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600만건을 넘었지만,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파격적인 유동성 공급 조치가 증시에 훈풍을 제공했다.

연준은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기업체 대출과 회사채·지방채 매입 등에 2조3,000억 달러(2,800조 원)의 유동성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