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무소속 민병두 '동대문을' 완주 포기…民 장경태 지지 선언

험지 ‘동대문을’ 3파전서 2파전 재편

여권 단일화, 통합당 총선 영향 불가피

민병두 의원,/서울경제DB




서울 동대문을 현역 지역구 의원인 민병두 후보가 21대 총선 완주를 포기하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동대문을은 민 의원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으로 민주당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되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장 후보, 미래통합당 이혜훈 후보와 3파전을 형성했는데 이번 여권 단일화로 판세가 민주당 쪽으로 기울 가능성이 커졌다.

민 의원은 9일 오후 9시께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민들의 뜨거운 사랑을 확인했다. 여기서 멈추고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보이지 않는 현실도 무시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올라가면 갈 수록 범여권 후보가 부딪히는 벽도 높아가고 있다”며 “끝까지 완주하면 3자 박빙 대결을 예감하지만 불확실성에 몸을 던질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일(10일) 오전 9시 30분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등과 함께 (동대문을) 장경태 후보 지지 선언을 국회 정론관에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총선 후보직은 사퇴하는 것은 물론 친정인 민주당 후보의 선거를 돕겠다는 뜻이다.

민 의원은 2004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고 2008년 동대문을에 낙선한 뒤 2012년, 2016년 연이어 이 지역에서 당선됐다. 이번 총선에서도 지역구 3선(총 4선)에 도전했지만 2018년 터진 미투 논란이 발목이 돼 공천 배제됐다. 지난 3월 민 의원은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이 지역에 출마했다.



여권 후보가 단일화하면서 통합당도 비상등이 켜졌다. 이 지역은 민주당 장경태 후보와 통합당 3선 이혜훈 후보, 무소속 민병두 후보가 치열하게 경합 중이었다. 하지만 민 의원이 총선 포기에 이어 민주당 지지를 선언하면서 여권의 표가 뭉칠 여지가 커졌기 때문이다. 민 의원은 “2등은 의미가 없고 만약 그렇게 될 것 같으면 민주당 후보 지지를 선언하겠다고 한 바가 있는데 이제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물러난다”고 강조했다./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