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정세균 "온라인개학은 미래 교육혁신의 출발점... 젊은이들 클럽서 감염 우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도 클럽에 몰리는 젊은이들이 집단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또 9일 실시되는 ‘온라인 개학’이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서서 몰려들고 있다”며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세계 공통이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가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은 장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 밖에 없다”며 “클럽 등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강화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온라인 개학이 잘 정착할 경우 교육 혁신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3과 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얼마전까지 용어조차 생소했던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기 위해 중앙과 지방, 일선 학교와 선생님들 모두 바쁘게 움직이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 총리는 “교육은 우리 국민들께서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는 분야”라며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 또 점검하고 긴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우리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다”며 “일례로 세계 많은 나라가 신뢰하고 수입을 원하는 우리의 진단검사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 중에 있었을 제품들이지만 꾸준한 R&D(연구·개발)을 통해 기초역량을 확보한 우리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이 위기상황에서 규제의 장막을 걷고 나타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심 끝에 전면도입하는 원격수업은 코로나19와의 전투중에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이라며 “많은 우려가 있지만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들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대기업을 포함해 각계각층에서 열악한 환경의 학생들을 위한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가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