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화양연화' 유지태·박진영, 두 배우가 말하는 한재현 캐릭터
/사진=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와 박진영(GOT7)이 한 남자의 아름다운 ‘화양연화’를 그려낸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서 각각 현재와 과거의 한재현 역을 맡은 유지태와 박진영이 캐릭터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스토리, 배우들의 1역 2인 연기로 색다른 재미를 안길 것을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

유지태는 세월의 흐름에 따라 냉철한 기업가로 변화한 현재의 한재현으로 분해 열연한다. 그는 “어른이 된 현재의 한재현은 야망, 서랍장 속 첫사랑, 잊고 있던 신념 등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재현이 현실과 타협하며 커져온 야망, 가슴 깊숙이 지니고 있던 신념과 순수함이 첫사랑 윤지수를 만나 다시 눈뜨는 과정이 그려진다고 해 눈길을 끈다.



박진영은 과거의 한재현을 ‘정의’, ‘가족’, 그리고 ‘윤지수’ 세 단어로 표현했다. 뜨거운 열정과 불타는 정의감을 지닌 법대생 한재현의 삶에 ‘지수’ 외에 큰 영향을 끼친 인물로 ‘가족’, 특히 아버지와의 이야기가 언급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부당한 일에 분노하고, 사회 문제에 앞장서서 고민하는 등 현재와는 또 다른 그의 입체적인 면모가 드러난다고. 여기에, 무뚝뚝하던 한재현이 윤지수와의 첫사랑으로 점차 변화해가는 모습도 설렘과 기대를 더한다.

이렇듯 유지태와 박진영은 한재현의 현재와 과거를 함께 완성하며 한 남자의 파란만장한 삶, 그를 찾아온 뜨거운 사랑을 보다 풍부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다른 듯 닮아 있는 두 배우의 열연, 이들이 만들어낼 한재현의 ‘화양연화’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