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국산 유도로켓 ‘비궁’, 美 국방부 테스트 통과

10발 발사 10발 명중···미국 및 세계 무기시장 진출 청신호

국내에서 개발한 유도로켓 ‘비궁’이 발사되고 있다.




국내에서 생산한 유도무기 ‘비궁(匕弓)’이 미국 국방부가 주관하는 해외비교시험(FCT) 프로그램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방위사업청은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 중 처음으로 FCT를 통과해 미국은 물론 세계 무기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7일 밝혔다.

FCT는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동맹국의 우수 장비 및 기술을 시험·평가하는 미 국방부 프로그램이다. FCT 프로그램은 미국의 무기체계 조달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필수 절차로 유럽 등 방산 선진국들의 무기체계도 FCT에 다수 참여하고 있다.

비궁의 FCT 비행시험은 지난해 10월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미 국방부 평가단의 참관 하에 실시됐다. 비궁은 미국이 제시한 조건을 모두 충족한 상태에서 10발을 모두 명중했고, 미국으로부터 비궁의 우수성을 객관적으로 확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비궁은 해상 이동표적에 대응하고자 ADD와 LIG넥스원이 2016년에 개발한 2.75인치 유도로켓이다. 약 7cm의 작은 직경에 유도조종장치를 탑재하고 있으며,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이 가능하다. 또 차량탑재 방식을 적용해 기동성이 우수하고, 차량 자체에 표적탐지 및 발사통제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어 단독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비궁은 해병대에서 기존 노후화된 해안포를 대체해 운용 중이며, 2024년까지 소요군에 단계적으로 추가 전력화 될 예정이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비궁은 체계개발 착수 이전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방사청과 ADD, LIG넥스원 등이 유기적으로 공조해 개발한 무기체계”라며 “이번 FCT 시험 성공은 국산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성과로 미국을 포함한 세계시장에 비궁의 수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