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北김정은 코로나 위기에 習에 손 내밀었나...북중접경 차량 움직임

VOA 위성사진 통해 북중접경 인근 트럭 포착

北 국경봉쇄해제 가능성...양국무역 재개주목

주민불만 해소 및 4.15 태양절행사 준비 관측

지난해 10월 촬영한 중국 단둥의 북한행 화물차 대상 세관 시설과 주변 위성사진. 사진 제공: CNES Airbus / Google Earth.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국경봉쇄라는 극약 처방을 내린 가운데 북·중 접경지역에서 컨테이너 트럭 등의 움직임이 포착돼 주목된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플래닛 랩스’의 최신 위성사진 자료를 확인한 결과 지난달 30일 북·중 접경지역에서 컨테이너 트럭 등이 분주하게 이동하는 움직임이 관측됐다고 7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연결하는 ‘조중우의교’ 중국 쪽 부분에는 컨테이너 트럭 등이 멈춰서는 세관이 있는데 지난 1월 말 북한이 국경을 봉쇄한 이후 이 지점에 교통 흐름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위성사진에는 같은 지점에 여러 물체가 포진해 있는 것이 확인된다. 특히 이 물체들은 지난 2일과 4일, 6일에는 위치 등이 변화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VOA는 전했다.

지난달 30일 촬영한 중국 단둥의 북한행 화물차 대상 세관 시설과 주변 위성사진/사진 제공= Planet Labs.


이에 따라 북·중 접경지역에서 경제교류 정황이 포착된 만큼 양국의 무역이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실제 일본언론들은 코로나 19등 경제난으로 북한 내부에서 커지고 있는 주민들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북한 당국이 국경봉쇄를 일부 해제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30일 1월 말부터 시작된 북중 국경 봉쇄로 북한에서 쌀과 밀가루, 설탕, 식용유 등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한 당국이 3월 말부터 중국을 대상으로 해운 분야에서 시행하고 있던 제한 조치를 완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북한당국은 북한 최대의 명절인 태양절(4월 15일·김일성 주석 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물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중국과의 교류재개가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중 간 접경지역 물류 교류에 대해 “저희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적으로 확인해 줄 사항은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북·중 무역이 재개될 경우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 북한의 ‘정면돌파전’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당원들은 정면돌파전에서 선봉투사가 되자’ 제목의 사설에서 초급당과 당 세포의 역할까지 강조해 정면돌파전이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시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1면에 ‘발전설비의 효율을 높여 증산의 동음을 세차게 울려간다’라는 설명과 함께 금야강2호발전소 내부 사진을 게재했다. 만성적인 전력난에 시달리는 북한은 ‘경제 정면돌파전’의 일환으로 최근 발전설비 효율을 높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노동신문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신문은 “당원들의 선봉적 역할은 각급 당 조직들이 당원들에 대한 당 생활 조직과 지도를 어떻게 짜고 드는가 하는 데 달려 있다”며 “모든 초급당과 당 세포들에서는 당원들의 당 생활을 본신 혁명 과업을 더 잘 수행하도록 하는 데 지향시키고 복종시켜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당원들이 하는 사업에) 결함이 있을 때는 아픈 매를 들어서라도 고쳐주고 대오의 전열에 서도록 이끌어주어야 한다”며 “정치·사상적 수준과 일본새(일하는 태도)뿐 아니라 예의 도덕과 문화적 소양 등 모든 면에서 대중의 본보기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