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성남시,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업소에 위로금 100만원 지원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에 특별 위로금 100만 원씩을 지원한다.

시는 성남시 홈페이지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돼 휴·폐업하는 등 영업손실을 본 업소를 대상으로 특별 위로금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이 본격화한 지난 2월 3일부터 3월 31일까지 확진자 동선 공개로 명단이 언급된 업소는 102곳이다

특별 위로금 지원 비용은 기업·단체·개인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시에 지정·기탁한 성금 1억1,028만원이다. 대상 업소 대표는 성남시청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는 서류 확인 뒤 신청 접수일부터 일주일 이내에 업소 대표자 계좌로 입금한다. /윤종열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