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인영 "靑에 긴급재정명령 발동 건의 검토…4월 중 재난지원금 지급 목표"

"전 국민에 50만원 지급" 황교안 주장에

"늦었지만 다행" 환영 입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원내대표)과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청와대에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건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전 국민에 5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제안에 대해 “늦었지만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야당만 동의한다면 (대통령에) 긴급 재정명령 건의도 적극 검토하겠다”며 4·15 총선 직후 임시국회를 소집해 16일부터 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돌입해 4월 중 지원금 지급을 마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야당만 동의한다면 민주당도 소득과 관계 없이 모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주장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과 황 대표가 이구동성으로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주장했다”며 “민주당은 그간 발동 요건을 충족시킬 수 없다는 일각의 주장에 분쟁을 피하려 건의를 자제 했는데 이제 제 1야당이 동의하니 대통령께 요청을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원금의 성패는 속도에 달렸으니 야당의 입장을 확인하는 대로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건의하겠다”며 원내대표 긴급 회동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재난 지원금 지급은 매표형, 헬리콥터형 현금 살포가 아니고 국민 모두에게 단비와 같은 지원금이 될 것”이라며 “쇠뿔도 단김에 빼라는 말처럼 비상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