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종합감기약 먹고 인천공항 통과한 영국 유학생, 제주공항 '워크 스루'서 확진 판정
/연합뉴스




영국 체류 당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었지만 해열제를 복용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20대 여성 유학생이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영국에서 유학 중인 제주 10번 코로나19 확진자 20대 여성 A씨는 지난 3월 말부터 몸살 기운이 있어 종합감기약을 먹었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3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 당시 A씨는 문진표에 감기약 복용 사실을 적었지만 무증상자로 분류됐다.

인천국제공항 검역대를 통과한 A씨는 같은 날 오후 5시40분쯤 김포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OZ8973편을 타고 이날 오후 7시쯤 제주국제공항에 내렸다. A씨가 탑승한 아시아나항공 OZ8973편에서 A씨와 접촉한 사람은 승객 17명으로 조사됐다.

제주국제공항에 내린 A씨는 제주도의 특별 입도 절차에 따라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마친 A씨는 이날 오후 7시50분쯤 도에서 제공한 관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당시 관용차에는 제주도 특별수송절차에 따라 방호복을 착용한 운전자만 탑승했다.



가족과 분리된 공간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던 A씨는 다음 날인 3일 오후 7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제주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 의심 증상 발현 시점과 해열제 복용 사실을 알렸다.

한편 제주도는 최근 해외에서 제주도로 온 입도객들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달 24일부터 해외 방문 이력자를 대상으로 인천국제공항 수준의 특별 입도 절차를 시행 중이다.

뿐만 아니라 해외 방문 이력이 있는 모든 입도객을 대상으로 제주국제공항 도착 후 공항 내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A씨가 의도성을 갖고 제주까지 온 것 같지는 않다”면서 “다만 A씨가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를 통해 확인 후 관리돼 동선이 최소화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