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부산시, 교량 시설물 응급복구체계 구축

부산시설공단·지역 전문복구업체와 협약

교량 시설물 파손 시 신속한 복구

부산시와 부산시설공단이 교량 전문복구업체와 함께 ‘교량파손 시 긴급복구 우선 동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교량 시설물 응급복구체계를 구축한다.

부산시는 7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부산시설공단과 전문복구업체가 참여하는 ‘교량파손 시 긴급복구 우선 동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교량 시설물 파손에 적극 대비하려고 마련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설물 파손 시 전문 보수업체의 장비와 인력을 즉시 현장에 투입할 수 있어 신속한 복구가 가능해질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실제 교량 시설물의 경우 타 시설물과 달리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로 복구업체 선정에도 기간이 소요돼 복구를 지연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혔다.



특히 협약에 참여하는 전문복구업체는 각종 교량 부속 자재를 자체 제작할 뿐만 아니라 지난 1월 광안대교 시설물 파손 시 신속한 보수로 도로기능을 회복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부산시와 부산시설공단에서 현재 관리 중인 교량은 164개로 최근 신축이음 파손 등 예기치 않은 교량 시설물 파손이 잦은 실정이다. 교량 시설물은 많은 차량이 이용하는 시설물로 복구가 지연되면 2차 안전사고와 차량정체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신속한 응급복구 체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