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정세균 총리 "클럽 방문 젊은이들 '조용한 전파자' 될까 걱정스럽다"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부딪치는 클럽, 집단감염 우려"

"중3, 고3 온라인 개학은 가보지않은 길, 점검하고 긴장하겠다"

"각계각층 스마트기기, 통신비 지원…큰 힘 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고 있음에도 청년들이 클럽 등 유흥업소에 몰리는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정 총리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드는 것을 우려하며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가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의 우려가 큰 장소”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전국의 시도 교육감들을 화상으로 연결해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 이틀 앞으로 다가온 중학교 3학년 및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온라인 개학에 차질이 없게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 또 점검하고 긴장해야 하겠다”며 “문제점과 애로사항은 국민께 솔직히 말씀드리고 모두의 지혜를 모아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기업을 포함해 각계각층에서 열악한 환경의 학생을 위한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도 쇄도하고 있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물심양면에서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각국이 우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 지원을 요청하는 것에는 “정부가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다면 아직도 심사 중이었을 제품들”이라며 “우리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이 위기 상황에서 규제 장막을 걷고 나타났다”고 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5 09:09: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