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주진형, '전 국민 50만원 지급' 황교안에 "반대만 하다 말 바뀌어…진지하지가 않아"
주진형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출신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경선에서 6번에 이름을 주진형 후보가 ‘긴급재정경제 명령권을 발동해 전 국민에 50만원을 지급하자’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회를 열 수 없을 때 쓰라고 돼 있는데 왜 안 모이고 대통령에게 긴급재정경제명령을 하라고 하는가”라며 날선 비판을 내놨다.

주 후보는 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긴급재난지원금 논의와 관련해) 그동안 어디 가서 있다가 이제 와서 그런 말을 하는가”라고 지적한 뒤 “진지한 고민 없이 반대만 하다가 말이 바뀐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권욱 기자




그러면서 주 후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한 정책을 갖고 이야기를 하는 데 있어 저희 당이나 더불이시민당, 민생당, 정의당은 나름 진지하게 고민을 하고 안을 만들어왔다는 느낌이 든다”면서 “그런데 거기에 비해서 한국당에서 말씀하는 이야기를 들으면 늘 반복되기만 하고 진지하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주 후보는 이어 “통합당과 한국당은은 전혀 진지하지 않다. 모든 것을 반대를 위해 한다”면서 “그 내용을 들어보면 할 때마다 말이 바뀐다. 지난 2일 긴급재난지원금 발표를 했더니 현금살포로 부정선거를 한다고 해놓고서 사흘 지나서 일 인당 당장 50만원 지급하자고 한다”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주 후보는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할지는 말 안하고 상대방한테 반대만 하다가 국민들 반응이 70%에게만 주는 것과 관련해 여론이 안 좋아 보이니 이제는 50만원 다 주라고 한다”며 “반대를 하다가 나중에 가서 상대방이 받아들이기 힘든 것을 ‘뻥’치고 빠지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0:17:1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