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또 골프 꿈 이룬 NFL스타 브래디

플로리다 명문 세미놀 골프클럽 회원 가입

5월 우즈-미컬슨 대결에도 합류 예정

톰 브래디 /AP연합뉴스




골프광으로 이름난 미국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 톰 브래디(43·미국)가 골프 버킷리스트 중 하나를 이뤘다.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브래디가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주노비치의 세미놀 골프클럽의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세미놀 골프클럽은 2021년 미국-영국 남자 아마추어골프 대항전 워커컵 개최지이며 미국 100대 코스의 상위권에 단골로 선정되는 명문 회원제 골프장이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한 유명 프로골프 선수들이 다수 입회해 있다.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 6차례나 슈퍼볼 우승을 이끈 브래디는 이번 오프 시즌에 NFL 역대급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으며 탬파베이 버커니어스로 이적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전설이자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주인 데릭 지터의 저택에 거처도 마련했다.

브래디는 최근에도 골프 뉴스에 등장했다. 5월 개최 예정인 골프스타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이상 미국)의 두 번째 ‘세기의 맞대결’에 사상 최고 쿼터백을 놓고 다투는 페이턴 매닝과 함께 합류해 2대2 대결을 벌이게 된 것이다. 브래디는 미컬슨과 한 편이 되고 우즈와 매닝이 호흡을 맞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0:08: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