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피플
'희망 놓지 마세요' 조혈모세포 기증한 부사관들

이정주 중사· 김덕중 상사

이정주 중사가 종합병원에서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육군




육군과 공군 부사관들이 생면부지의 환자들에게 잇따라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육군과 공군에 따르면 육군 제20기갑여단 번개대대 전차장인 이정주(32) 중사는 최근 한 급성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이 상사는 지난 2008년 초임 부사관 시절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했고 이로부터 12년이 흐른 올 1월23일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한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증을 결정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스스로 자가격리를 하며 꾸준히 건강관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사는 “작은 나눔이지만 환자분에게 삶의 희망을 주었다고 생각하니 뿌듯하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해가고 있는 대한민국의 저력처럼 환자분도 용기를 잃지 않고 병마를 이겨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덕중 상사가 조혈모세포 기증을 마친 뒤 가톨릭대 의대 조혈모세포은행으로부터 받은 감사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공군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정비전대 김덕중(44) 상사도 최근 만성 골수성 백혈병을 앓고 있는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김 상사는 1998년 5월 하사로 근무하던 당시 헌혈을 하던 중 조혈모세포 기증자 등록을 했고 22년 뒤인 지난해 5월 기증 가능한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김 상사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자분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기쁨으로 주저하지 않고 이번 기증을 결심할 수 있었다”며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은 환자분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일상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상사는 2015년 50회 헌혈을 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 금장을 받는 등 지금까지 총 67회 헌혈한 바 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여론독자부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기자는 사회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진실을 향하고 거짓을 고발하는 게 기자의 사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고 이를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6:54:4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