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경매장 찾은 마스크 행렬…평균응찰자 수 전월대비 증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전국 지방법원이 휴정을 이어간 와중에도 경매장에는 마스크를 쓴 투자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풍선효과로 가격이 오른 수도권 아파트 경매에는 3월 들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응찰자가 몰리기도 했다.

6일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0년 3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3,876건으로 이 중 1,364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5.2%, 낙찰가율은 70.1%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평균응찰자 수는 전월 대비 0.3명 증가한 4.8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3월 3주차 이후 인천과 의정부 등 수도권 일부 법원의 입찰 법정이 열리자 입찰서를 제출하기 위한 마스크 행렬이 이어졌다. 의정부 녹양동과 민락동 소재 아파트에는 각각 73명과 67명이 입찰서를 제출해 전국 최다 응찰자 수 1, 2위를 기록했다. 인천과 안산 등 수도권 비규제지역 아파트 경매에도 수십 명이 몰렸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 상갈동 소재 아파트 전용 50㎡에는 59명이 입찰서를 제출해 감정가 2억 1,800만 원의 113%인 2억 4,600만 원에 낙찰됐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3월 경매 예정 물건의 약 70%가 경매 일정을 미룬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입찰 예정이던 경매 사건은 총 1만5,083건으로 이중 68.3%인 1만309건의 입찰 기일이 변경됐다.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2001년 이후 역대 최고 변경 비율이자 최다 변경 건수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