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코로나19 격리' 존슨 영국총리 입원…"응급상황 아냐"

총리실 "열 지속돼 조심하자는 차원에서 입원"

자가 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관저에서 격리 중이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5일 저녁(현지시간) 검사를 위해 런던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열흘이 지나도록 미열 등 증세가 사라지지 않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조심하자는 차원에서 병원을 찾은 것이며 응급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한 존슨 총리가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으며 국민들을 향해 NHS를 보호하고 생명을 살리기 위해 자택에 머물러 달라는 정부 지침을 계속해서 따라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BBC방송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하루 동안 병원에 머물면서 ‘기본 검사’(routine tests)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슨 총리가 자리를 비우면서 6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국무회의는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대리할 예정이다. 앞서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이후 자가격리 상태에서 원격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해왔다. 영국에서는 존슨 총리 외에도 찰스 왕세자와 맷 핸콕 보건장관, 네이딘 도리스 보건차관 등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으나 현재는 회복한 상태다. 또한 출산을 앞둔 존슨 총리의 약혼녀 캐리 시먼즈도 관련 증상을 보여 1주일 동안 휴식을 취했다고 밝혔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