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설
[사설]산업 부실 도미노…업종별 종합플랜 준비해야
코로나19로 돈 가뭄이 심해지면서 항공과 호텔뿐 아니라 석유화학과 조선 등 주력 기업들까지 도미노식으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부터 이미 실적 둔화가 가시화한데다 코로나19에 따른 수주절벽까지 겹치면서 비축해놓은 현금이 빠르게 말라가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5일 내놓은 ‘긴급 정책건의안’을 보면 15대 주력 품목의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선박과 자동차·기계 등 대부분 주력 업종의 수출이 두자릿수 비율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상황이 급해 현금성 자산을 팔려 해도 매수자를 찾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

급기야 일부 업종에서는 생존을 장담하기 힘든 기업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두산중공업에 이어 이번에는 쌍용자동차가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의 신규 투자 포기로 비상이 걸렸다. 가뜩이나 지난해 2,819억원에 이르는 손실을 낸 데 이어 대주주까지 코로나19에 따른 현금 고갈로 지원 중단을 결정함으로써 쌍용차의 운명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더욱이 정부가 100조원대 기업 지원을 약속했지만 현장에서는 기업들의 아우성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는 프라이머리채권담보부증권(P-CBO) 등을 늘려 지원하겠다고 했지만 정작 일선 은행들은 자체 여신 기준을 적용해 대출을 거부하고 있다. 재무 상태가 양호하지만 일시적 자금 부족에 처한 중견기업조차 은행에서 외면당하기 일쑤다. 사정이 이런데도 정부는 “대기업은 정부 지원보다 내부 유보금 등을 최대한 활용하고 시장에서 자금을 우선 조달하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갈라치기를 시도하고 있다. 대기업에 문제가 생기면 전후방 연관 산업에 훨씬 큰 후폭풍이 밀려올 게 뻔한데도 때아닌 선후 논쟁을 벌이니 기업들은 속이 타들어 간다.



정부가 허술한 인식과 대책에 머물면 금융과 산업 논리의 충돌로 망가진 한진해운 사태는 언제든 재연될 수 있다. 문제 기업이 나올 때마다 두더지 잡기처럼 땜질 대책을 거듭하면 기업들은 버틸 수 없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산업과 금융 관련 부처들을 한데 모아 업종별 종합 지원 플랜을 만들어야 한다. 무턱대고 돈만 뿌릴 게 아니라 큰 숲을 바라보며 최소 비용으로 최적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0:08: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