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벌써? 코로나19 소재 영화 등장, 바이러스 공포에 인종차별까지
영화 ‘코로나’ 포스터 / 사진=그랜드뮤즈 픽쳐스




전 세계를 혼란에 빠트리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소재로 한 영화가 나온다.

뉴욕타임스와 할리우드리포터 등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캐나다의 독립영화 감독인 모스타파 케시배리가 영화 ‘코로나’ 제작을 완료하고, 온라인 스트리밍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화 ‘코로나’는 바이러스 전염에 대한 두려움과 인종 차별에 대한 내용을 다룬다.

백인 우월주의자와 중국계 여성, 흑인 수리공, 밀레니얼 세대, 건물 주인 부부와 세입자 등 7명이 엘리베이터에 갇히면서 코로나19가 퍼지고, 중국계 여성을 코로나19 전파자로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중국인 여성이 기침을 하는 순간 엘리베이터가 멈추면서 이웃들이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 건물주는 중국인 여성에게 “자리가 없다”며 뒤로 가라는 손짓을 하고, 휠체어를 탄 남성은 “중국에서 바이러스가 왔다”라고 말한다.



그러던 중 정비공은 “당신들은 마치 이 여성을 외계인이라도 보는 것처럼 군다”면서 중국인 여성을 감싸고, 여성이 기침을 할 때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후 엘레베이터 안이 빨간 불빛으로 바뀌고 다른 여성이 구토를 한다. 휠체어를 탄 남성은 중국인 여성을 향해 총구를 겨누면서 “공포가 곧 바이러스다”라는 문구가 뜬다.

케시배리 감독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 관광객이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영화를 만들었다면서 “바이러스는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며 “인류는 코로나19를 물리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