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中 코로나19 확산세 꺽이자 주택시장 거래 급반등

30개 주요 도시 3월 전체 거래규모, 직전월 대비 3배 이상 증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현지시간) 저장성 닝보의 촨산 항만 지구를 시찰하고 있다. /닝보=신화연합뉴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1일 중국의 부동산 정보업체의 자료를 인용해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가 완화되면서 30개 주요 도시의 주택 판매가 한 달 전에 비해 3배가량 늘었다”고 보도했다.

상하이의 부동산 및 금융 정보업체인 윈드 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중국의 30개 주요 도시의 3월 주택 거래 규모는 총 860만㎡로, 지난 2월의 233만㎡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또 부동산정보업체인 중국부동산정보그룹(CRIC)도 선전, 청두, 푸저우, 항저우, 화이안, 양저우, 자싱, 산터우 등 8개 도시의 최근 몇 주간 주택 거래 규모가 작년 4·4분기 수준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주택 거래가 회복세를 보이자 중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들과 부동산 거래 회사들도 속속 문을 열고 있다.

광둥성에 본사를 둔 대형 부동산 회사인 컨트리 가든은 전체 1,327개 판매 센터 가운데 코로나19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지역을 제외한 97%가 영업을 재개했다. 또 2,951개 건설 현장도 거의 전부 공사를 다시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09:09: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