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장미인애 "대한민국서 배우 안 해" 정부 비판 여파에 연예계 은퇴 선언
장미인애/ 서울경제스타DB




배우 장미인애가 SNS에서 네티즌과 설전 도중 연예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악의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며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이렇게 변질되고 공격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 번 정말 질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진다”며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정부가 ‘4인 가구 기준으로 가구 당 100만원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사를 캡처한 화면을 올리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저 돈이 중요해?, What the hell”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재앙’이라는 표현을 두고 극우 성향의 네티즌이 쓰는 문 대통령 비하 용어라는 지적과 비판이 이어지자 네티즌과 날 선 설전을 주고받았다.

장미인애의 정부 비판은 처음이 아니다. 최근 그는 청와대가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해 공식 사과한 기사를 올리며 “국민이 마스크가 없는데 높으신 분들이 마스크를. 대단하십니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한편 장미인애는 2003년 MBC 시트콤 ‘논스톱4’로 데뷔해 드라마 ‘소울메이트’ ‘보고 싶다’ 등에 출연했다. 그는 2013년 11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장미인애
주요 뉴스
2020.06.05 10:17:1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