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제작진 원망 'n번방' 제보자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 없어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 관련 내용을 추적해 언론에 알린 제보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0분경 n번방 제보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은 소재지를 추적해 A씨가 머물던 곳에서 그를 발견했다. A씨는 발열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그는 약물을 다량 복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씨는 전날 텔레그램방 사건과 관련해 한 방송사 관계자를 면담한 뒤 감정이 상했다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리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사진을 첨부한 바 있다.



그는 인터뷰 도중 ‘본인이 뭐라도 된 것 같냐’, ‘여자친구는 사귀어 보았느냐’, ‘이러는 게 반성하는 것 같으냐’는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들었다며 이를 원망하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A씨는 지난해 ‘n번방’과 유사한 텔레그램 대화방을 운영하다가 경찰에 검거된 뒤 이를 반성한다며 텔레그램에서 벌어지는 디지털 성범죄를 언론사 등에 제보해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5 10:17:1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