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출마 선언' 나경원, '친일 프레임' 선거 방해에 "정체 의심스러워…법적 조치 취할 것"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권욱 기자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사법농단’ 의혹을 폭로한 이수진 전 부장판사와 맞대결을 준비 중인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특정 단체들이 ‘친일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면서 이같은 ‘선거 방해 행위’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체가 의심스러운 외부세력의 노골적인 선거 방해 공작으로 선거 운동의 자유와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 당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나 의원 측에 따르면 ‘아베규탄 시민행동’이라는 단체 회원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약 7시간 동안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나 의원 후보사무실 인근 도로에 ‘친일정치불매’ 등이 적힌 대형 광고물을 설치하고 시위에 나섰다.

이에 대해 나 의원 측은 “선거관리위원회와 관할 경찰에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법규 검토’, ‘내사 중’이라며 별다른 공식적인 제재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 의원 측은 “선관위가 경찰에 고발조치한 것은 이 단체가 철수할 때쯤인 오후 5시를 넘겨서였다”고 지적한 뒤 “선관위와 경찰이 사실상 여당 후보를 도와주는 관권 선거 공작을 자행했다”고 날을 세웠다.

해당 단체는 지난 17일부터 나 의원을 겨냥한 시위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 의원 측은 “친일정치인을 규탄한다며 선거사무소 앞과 선거 유세 장소 등에서 ‘사사건건 아베편’, ‘친일정치인 필요 없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선거운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나 의원 측은 “선관위와 경찰이 계속해서 불법에 침묵한다면 훗날 엄정한 법의 심판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나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늘 동작을 지켜왔고 앞으로도 동작과 함께할 것“이라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 의원은 ”다섯 번째 국회의원 선거다. 뒤돌아보면 부족한 정치인이었지만 단 한 번도 자신의 욕심을 위해 정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뒤 ”오직 국민의 쓰임을 위한 정치인임을 약속드린다“고도 했다.

아울러 나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오만을 지적하고 대한민국이 가야 할 올바른 길을 알려드리고자 맡은 바 최선을 다해 일했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또한 ”여러분이 어느 정당을 지지하든 어느 정치인을 좋아하시든 보수든 진보든 상관없이 동작구민과 동작의 아이들은 나경원이 책임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덧붙여 나 의원은 ”제가 정치에 입문한지 18년 됐다“면서 ”중진 정치인으로서 대한민국 미래와 동작의 미래를 위해 할 수 있는 걸 보여 드리겠다“고 부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