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반갑다, 골프야] 무게배치 기술로 직진성·디자인 다양성 제고

핑골프 헤플러 시리즈 퍼터

  • 박민영 기자
  • 2020-03-26 18:57:26
  • 스포츠
[반갑다, 골프야] 무게배치 기술로 직진성·디자인 다양성 제고

핑골프는 직진성을 크게 높인 헤플러(Heppler) 시리즈 퍼터를 출시했다.

1959년 퍼터 제작으로 시작한 핑골프는 3대째 가족회사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헤플러 시리즈는 1966년 핑에 입사해 50년간 헌신하다 2013년 사고로 세상을 떠난 직원 릭 헤플러에 헌정하는 의미에서 명명됐다.

세련된 디자인의 고성능 헤플러 퍼터는 견고한 타구감을 선호하는 골퍼들에게 더욱 만족을 주기 위해 스틸 페이스로 제작됐다. 임팩트 때 헤드의 좌우 흔들림이 적어 정확성과 일관성을 담보한다. 항공우주산업에서 사용되는 매우 정교한 고압 알루미늄 캐스팅(주물)과 스틸을 결합해 무게 배치가 자유로워진 것이 비결이다. 모델 특성에 맞게 각기 최적의 무게중심 비율을 적용해 10가지의 다양한 디자인도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구릿빛과 블랙 프리미엄 마감의 고급스러운 외관도 눈길을 끈다.

시그니처 제품인 톰캣(Tomcat)14 말렛 퍼터는 10가지 모델 중 가장 높은 직진성을 자랑한다. 공항 활주로에서 영감을 얻은 조명라인을 얼라인먼트에 적용해 쉽게 정렬할 수 있다. 블레이드 타입의 앤서(Anser)2는 전통적 디자인 그대로의 디자인과 밸런스를 계승했다.

피팅 서비스도 핑의 강점이다. 본사 피팅센터를 방문하면 핑골프의 수많은 퍼터 피팅 데이터를 기반으로 골퍼의 신체와 스트로크 특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퍼터를 추천해준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