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1년만에 김정은·시진핑 회담사진 내 건 주중 北대사관...코로나19 中지원 급했나

1년만에 김정은·시진핑 회담사진 내 건 주중 北대사관...코로나19 中지원 급했나
26일(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구 북한대사관 정문 바로 옆의 대형 게시판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 회담을 한 사진과 더불어 그해 6월 시진핑 주석의 북한 답방 사진이 걸려있다./베이징=연합뉴스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지난해 1월 북중 정상회담 사진을 1년여만에 다시 내걸어 관심을 끌었다.

북한이 북중 간 전략적 유대관계를 재차 강조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으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강력한 제재와 코로나 19 방역으로 인한 국경봉쇄로 중국에 방역 및 경제 지원을 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북한 내부의 곤궁함이 심해졌을 것이란 추측에서다.

26일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북한대사관 정문 바로 옆의 대형 게시판에는 김 위원장이 지난해 1월 베이징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 회담을 한 사진과 더불어 시진핑 주석의 북한 답방 사진이 걸려있다. 앞서 주중 북한대사관은 지난해 2월 말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시 주석의 사진 대신 김 위원장이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난 사진으로 교체했다.

이후 주중 북한대사관은 게시판에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등 북한 3대 지도자가 평양 시내의 주요 건물 건설을 독려하는 사진을 걸면서 자력갱생의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옥외 게시판에 걸린 사진은 지난해 12월에 열린 김 위원장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사진을 가장 중심으로 삼지연군과 양덕 온천 건설 현장 시찰 사진도 내걸며 여전히 ‘정면돌파전’을 강조하고 있다. 이들 사진 옆에는 지난해 6월 시 주석이 방북해 김 위원장과 함께 평양 거리에서 카퍼레이드하는 것과 함께 지난해 1월 베이징에서 북·중 정상이 회담하는 장면도 볼 수 있다.

1년만에 김정은·시진핑 회담사진 내 건 주중 北대사관...코로나19 中지원 급했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베이징=UPI연합뉴스

북한이 1년 만에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우호 관계를 과시한 것은 방역 물품 등 중국의 지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계속 나오고 있다. 실제 교도통신은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중국이 1∼2월 북한에서 수입한 상품 금액이 1,070만달러(약 133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71.9% 감소했다고 지난 24일 보도한 바 있다. 통신은 1∼2월 중국의 대북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23.2% 줄어든 1억9,740만달러라며 이는 북한이 일용품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신호라고 관측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