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민경욱 논란’에 “잘못된 공천 대표로서 정리”

기자들과 만나 공천 잡음 해명

  • 구경우 기자
  • 2020-03-26 10:41:06
  • 정치일반


황교안 ‘민경욱 논란’에 “잘못된 공천 대표로서 정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대표가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두고 공천관리위원회와 이견이 커진데 대해 “잘못된 부분에 대해 최종적으로 정리할 필요가 있어 당 대표로서 정리한 부분이 있다”고 26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지만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기게 된 점을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당 대표로서 권한을 내려놓고 공관위가 자율적으로 바른 공천, 공정한 공천, 특히 이기는 공천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런 협의 과정을 통해 오늘에 이르게 됐는데 잘못된, 국민이 수용하기 어려운 (공관위의) 결정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는 공관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민 의원을 인천 연수을에 최종 공천했다. 최종 탈락한 민현주 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황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다. 그런 부분의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고 혁신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이 곳곳에서 나오기도 했지만, 방향은 분명했다. 그리고 그 과정을 지켜나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