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해군, 평택 2함대서 천안함 피격 10주기 추모식 거행

코로나19 상황 감안해 유가족과 군 주요인사들만 참석
정경두 국방장관 “차기 호위함, ‘천안함’으로 명명 검토”

  • 김정욱 기자
  • 2020-03-26 15:08:07
  • 통일·외교·안보
해군, 평택 2함대서 천안함 피격 10주기 추모식 거행
26일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열린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에서 장병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해군이 천안함 희생장병들을 기리기 위한 제10주기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해군은 26일 오후 2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과으로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서해 바다를 지키다 전사한 46용사를 기리는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모식은 개식사,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경과보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 헌화 및 분향, 국방부 장관 추모사, 육·해·공군·해병대 합창단 추모공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천안함 용사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 정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이병구 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주요인사만 참여했다.

천안함 생존 장병인 예비역 병장 김윤일씨는 “그리움과 아픔·분노라는 마음의 파도를 묵묵히 잠재우고, 전우들이 못다 이룬 꿈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하루하루를 살아왔다”며 “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며 말했다.

해군, 평택 2함대서 천안함 피격 10주기 추모식 거행
천안함 피격 사건 제10주기인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고(故) 강현구 하사 유가족이 묘비를 정돈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정 장관은 추모사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고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억할 것”이라며 생존 장병과 유가족을 위로했다.

천안함 사건은 지난 2010년 3월 26일 우리 영해인 백령도 인근 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천안함이 침몰해 해군 장병 104명 중 46명이 전사했다. 당시 조사 결과 천안함 침몰은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는 2016년부터 ‘서해수호의 날’이라는 이름으로 서해바다를 지키다 숨진 이들을 기념하는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은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로, 올해는 이달 27일이다. 서해수호의 날은 천안함 피격과 2010년 11월23일에 발생한 연평도 포격 사건, 또 이에 앞서 2002년 6월29일 일어난 제2연평해전의 희생자를 기리는 종합 추모행사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