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
트럼프 국정지지율 취임 후 최고치

코로나19 결집효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정국 속에 각종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취임 이후 가장 높은 국정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갤럽이 지난 13∼22일 유권자 1,02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한다는 응답률은 49%로 이달 초(3월 2∼13일) 조사 때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이 수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역대 최고치이자 상원의 탄핵 심판이 진행 중이던 1월 말과 2월 초 조사 때와 동률이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도 몬마우스대학이 지난 18∼22일 8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6%로 취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또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지난 22∼23일 해리스엑스와 공동으로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50%로 2018년 8월 51%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지지율 상승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언론 브리핑에 나서는 등 그동안 확산 방지를 위해 취해온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들이 많은 것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갤럽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60%는 지지한다고 밝혔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몬마우스대 조사에서도 ‘잘 대응한다’는 답변이 50%로 ‘잘하지 못한다’(45%)보다 많았다.

미국이 위기 상황에 부닥쳤을 때 유권자들이 지지 정당을 불문하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결집했던 현상이 나타난 결과라는 해석도 있다.

CNN은 부시 대통령의 경우 2001년 9·11테러가 발생하자 지지율이 80%대 후반에서 90%대 초반까지 올랐다고 전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