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아직 안 끝났는데…中서 '한타바이러스'로 사망자 발생

  • 조예리 기자
  • 2020-03-26 04:30:27
  • 사회일반

코로나, 코로나19, 한타바이러스, 중국, 남성, 사망

코로나19 아직 안 끝났는데…中서 '한타바이러스'로 사망자 발생
지난해 쓰촨성의 설치류 조사. /글로벌타임스 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에서 진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타바이러스’에 의해 한 남성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또다른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타바이러스는 쥐 등 설치류의 소변이나 침, 대변을 통해 인간에게 감염된다.

25일 글로벌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윈난성 출신의 노동자 톈(田)모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山東)성으로 가는 길 산시(山西)성을 지나다가 사망했다. 톈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한타바이러스는 몇몇 종은 인간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지만 이외의 종은 질병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가운데 한타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 유행성출혈열(신증후출혈열)은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고 치사율이 높은 편이다. 증상은 고열과 구토, 복통 등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한타바이러스가 코로나19만큼 치명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중국에서만 주로 관찰되는 일부 한타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이미 백신이 개발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사망한 톈씨가 타고 있던 버스에는 승객 32명이 타고 있었고, 이 사람들 가운데 발열 증세가 있었던 2명 등도 검사를 받고 있다. 지방 보건 당국은 역학조사와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톈씨의 고향인 윈난성에서는 2015~2019년 5년간 1,231건의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나왔으며 1명이 사망했다고 남방도시보는 전했다. 윈난을 포함한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에서 모두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 발병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