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최강욱, '참칭 말라' 이해찬 경고에 "문재인정부 성공 위해 길 나서…이럴 때 쓰는 말"

  • 김경훈 기자
  • 2020-03-25 15:29:24
  • 정치일반

최강욱, 이해찬, 총선, 위성정당,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조국, 청와대, 문재인정권

최강욱, '참칭 말라' 이해찬 경고에 '문재인정부 성공 위해 길 나서…이럴 때 쓰는 말'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출신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경선에서 당선 안정권인 2번에 이름을 올린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과 관련, “저는 분명히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이 길을 나섰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직접 관여하고 있는 민주당과 ‘문심(文心)을 강조하고 나선 열린민주당 간의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최 전 비서관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와 열린민주당에 보내시는 유권자들의 기대와 성원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염원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여다.

그러면서 최 전 비서관은 “끝내 한길로! 마침내 큰 바다에서!”라며 결국 열린민주당과 민주당이 하나로 합쳐질 것임을 내비쳤다.

최 전 비서관은 이어 올린 글에서도 “탐욕과 기득권의 통합을 저지하는 것, 미래를 가로막는 세력을 타파하는 것, 한국보다 일본의 이익에 편승하는 무리를 척결하는 것. 그것이 제가 선거에 임하며 다짐하는 최고의 목표”라면서 “’참칭‘이란 말을 이럴 때 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강욱, '참칭 말라' 이해찬 경고에 '문재인정부 성공 위해 길 나서…이럴 때 쓰는 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그러면서 최 전 비서관은 “감히 ‘미래’와 ‘통합’, ‘한국’을 참칭하다니”라고 적었다.

이같은 최 전 비서관의 글은 미래통합당을 지적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민주당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반영한 것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해석이 나온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열린민주당을 향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또 민주당 지지층을 향해 “더불어시민당이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라며 결집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0명이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올랐다”면서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이 전당원투표를 통해 참여를 결정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유일한 정당”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국정안정을 위해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라고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