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한미 정상 "통화스와프 매우 시의적절"

트럼프 긴급 제안으로 23분간 통화
글로벌 경제상황 엄중인식 공유
文, 사우디 왕세자에 G20 단합 강조

한미 정상 '통화스와프 매우 시의적절'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후에 양국 정상이 통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10시부터 23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다.

양 정상은 한미 간 체결된 통화스와프를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로 평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통화에서 26일 개최될 주요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통해 ‘기업인 활동 보장’ 등 국제 공조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미 정상 역시 최근 글로벌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국제 공조를 통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진단키트 수출 등 방역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북한 방역 지원 문제도 양 정상이 교감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G20 일정을 직접 언급하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의 화상회의 개최 및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