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MBC 월화극 부활 준비 마쳤다(종합)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배우 이준혁, 김지수, 남지현, 양동근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MBC 제공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 6개월간 정체됐던 MBC 월화드라마의 부활을 알린다. 장르물이 가진 매력으로 MBC의 구원투수로 떠오를 준비를 마쳤다.

23일 MBC 새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극본 이서윤, 이수경/연출 김경희)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이준혁, 남지현, 김지수, 양동근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365’는 과거 1년 전으로 인생을 되돌리는 ‘인생 리셋’을 하게 된 10명의 리세터들의 치밀한 생존 게임과 더불어 이들 사이에 속고 속이는 심리전을 그린 스릴러 장르물이다.

이준혁은 극 중 7년 차 강력계 형사 지형주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그는 ‘365’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대본이 굉장히 잘 읽혔다”며 “보통 한 번 읽는데 40~50분 정도 걸리는데 ‘365’는 20분 안에 볼 수 있게 속도감 있어 재밌겠다 싶었다. 이제까지 나온 대본도 그렇게 나오고 있어서 그 부분에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혁은 ‘365’에 앞서 ‘비밀의 숲’, ‘모두의 거짓말’ 등 장르물에서 압도적인 연기를 선보여 왔다. 그는 “매 작품이 성실하고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하지만 이번 작품은 다른 작품과 연기하는 작업이 굉장히 달랐다”며 “협업하는 것, 감독님과 현장에서 호흡을 맞춰가는 게 달랐다. 속도감에 맞춰가는 연기를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다짐을 내비쳤다.

그는 이전 작품들과 ‘365’와의 차이점에 대해 캐릭터 자신이 더 닮아있는 것 같다면서 “이전에는 너무 유능한 사람들의 연기를 많이 했어서 ‘365’에서는 비교적 평범한 인물에 속하기 때문에 표현하는데 편하지 않나 싶었다”고 말했다.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배우 이준혁, 남지현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MBC 제공


남지현은 평점 1위를 절대 놓치지 않는 인기 웹툰 작가 신가현을 연기한다. 그는 “완벽주의자에 워커홀릭 기질이 있고, 자기가 생각한 것을 밀어부치는 성격의 인물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남지현에게는 ‘365’가 첫 장르물이다. 그는 “스토리 전개가 엄청 빨라 놀라면서 대본을 봤던 기억이 있다”면서 “제가 그전에 했던 작품들과는 캐릭터로도, 전체적으로도 다르다.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서 도전을 해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장르물을 처음 하는데 ‘쇼핑왕 루이’ 이후 오랜만에 MBC에 돌아와서 하려니까 마음이 새롭기도 하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저도 긴장한 상태로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다”고 기대에 부푼 모습을 보였다.



김지수는 정신과 전문의이자 믿을 수 없는 제안을 하게 되는 리셋 초대자 이신 역을 맡았다. 그는 “이신은 리세터들을 운명의 소용돌이로 휘말리게 하는 인물”이라며 “리셋을 하면서 미스터리한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고 귀띔했다.

김지수는 ‘365’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소재가 되게 독특했다”며 “각 인물들의 캐릭터들이 사연이 있고 개성이 있다. 전개만 빠른 것이 아니라 촘촘해서 대본이 매력적이었다. 두 번 생각해볼 필요도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배우 김지수, 양동근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MBC 제공


양동근이 연기하는 배정태는 도박 중독에 악덕 사채업자의 똘마니로 모든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그는 배정태에 대해 “속내를 알 수 없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러면서 그는 “역대급이 아닌가 싶다”며 ‘365’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대본을 처음 받아봤을 때 감이 왔다. 뭔가 이건 온다고 생각했다. 냄새가 난다”고 감탄하면서 “MBC에서 2020년의 야심작에 출연하게 된 것은 엄청나게 선택받은 자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65’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는 만큼 첫 회 시청률에 대한 예상도 남달랐다. 양동근은 “우리 드라마 터진다”며 36.5%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혀 모든 배우들의 얼굴에 미소를 번지게 했다.

끝으로 이준혁은 “장르물이지만 너무 깊거나 무겁지 않고 시간이 빨리 가면서 재밌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며 본방 사수를 당부했고, 양동근은 “MBC에서 6개월 만에 부활한 월화드라마다. 그만큼 야심 차게 준비한 드라마이니까 믿고 보셔도 될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힌편,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게임을 그린 ‘365’는 이날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11 10:20:58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