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라이프
오르테가 "박재범은 이간질쟁이…폭행 사과하지 않겠다"
브라이언 오르테가. /연합뉴스




가수 박재범을 폭행한 종합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미국)가 폭행의 이유로 “그(박재범)가 자신과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이간질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10일(한국시간) 오르테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통역자’와 ‘K-팝 스타’를 때린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지만, ‘이간질쟁이’를 때린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르테가는 이후 비난 여론을 의식해서인지 곧 해당 글을 삭제했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 대회에서 관중석에 있던 박재범에게 다가가 손바닥으로 뺨을 때렸다. 미국 스포츠 연예매체 TMZ가 이날 공개한 영상에서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박재범을 폭행한 뒤 “내가 너 때린다고 말했지?”라고 쏘아붙였다.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 UFC 한국 대회에서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으나 대회를 앞두고 오르테가가 무릎 십자인대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경기는 무산됐다. 이에 정찬성은 지난달 헬와니 기자와 인터뷰에서 “(오르테가는) 이미 나한테 한 번 도망갔다”며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인터뷰 통역을 박재범이 맡았다.



오르테가는 자신을 ‘도망자’, ‘겁쟁이’ 취급한 인터뷰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박재범에 대해서는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때려도 놀라지 마라”고 경고했고, 그 말을 실행에 옮겼다.

오르테가는 “4주 전 코리안 좀비와 박재범은 아리엘 쇼에 출연해 내가 싸움을 피했다고 말했다. ‘회피(Dodging)’와 ‘부상(injury)’은 다른데, 난 박재범이 대본을 쓰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경기장에 온 그를 환영하면서 입을 조심하라고 경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토요일 밤, 나는 세 사람을 동시에 때렸다”며 “‘통역자’를 때린 것에 대해 사과하고, ‘K-팝 스타’를 때린 것에 대해서도 사과한다. 하지만 ‘이간질쟁이’를 때린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재범이 대표로 있는 음악 레이블 AOMG는 전일 오르테가 폭행 사건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현지 경찰에 현장 사건이 접수되기는 했지만, 박재범이 고소를 원치 않는다”며 “별도의 법적 조치는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08 12:04:03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