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정부, 500만 달러 중국 지원 "절반은 국제기구 통해 조달 계획"

  • 추승현 기자
  • 2020-02-29 05:30:22
  • 통일·외교·안보
정부, 500만 달러 중국 지원 '절반은 국제기구 통해 조달 계획'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중국에 약속했던 5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물자 중 절반은 직접 조달이 아닌 국제기구를 통하기로 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인해 국내에서 의료물품 수급도 어려워지자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28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에 약속한 금액 중 반은 국제기구를 통해 조달할 계획”이라며 “국제기구는 해외시장에서 조달하는 것이니 국내시장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일각에서는 ‘국내에도 방역물자가 부족한데 중국에 지원하느냐’는 비판이 잇따랐다. 정부는 이런 비판을 고려해 이렇게 방침을 바꾼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물자를 조달할 국제기구로 유니세프를 염두에 두고 있다. 당국자는 “지난주 후반부터 국제기구를 접촉해 알아봤고 마지막으로 선정하는 단계”라며 “유니세프가 이러한 인도적 지원 물품을 많이 갖고 있기도 하고, 코펜하겐 사무소를 통해 하겠다는 의사도 밝혀와 유니세프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부가 국제기구에 250만 달러를 현금으로 지원하면 국제기구가 자체 원조시장에서 물품을 조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500만달러 규모의 대중국 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안면 보호구 3만5,000개, 라텍스 장갑 23만 켤레, 분무형 소독기 3,000대, 마스크·방호복·보호경 각 3만개 등을 지원할 계획이었고, 현재까지 안면 보호구 약 5,000개, 라텍스장갑 14만 켤레, 분무형 소독기 1,470대, 마스크·방호복·보호경 각 3만개 등이 전달됐다.

전날에도 라텍스 장갑이 중국에 지원된 것과 관련 당국자는 “이미 확정된 것을 집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00만 달러 지원은 정부 차원에서 약속하고 대내외적으로 공표한 것이니 이행해야 할 것”이라며 “국내 방역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이행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