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로당 침입해 마스크 훔친 10대들 "중고거래 사이트에 팔려고…"

  • 추승현 기자
  • 2020-02-29 01:10:27
  • 사회일반
경로당 침입해 마스크 훔친 10대들 '중고거래 사이트에 팔려고…'
28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우체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민들이 줄을 지어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들을 위해 구청에서 경로당에 나눠준 마스크를 훔친 10대들이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8일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경로당 창문으로 침입해 안에 있던 마스크 170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27일에 붙잡힌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마스크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팔려고 범행했다”며 “안에 마스크가 있는 것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다른 곳에서도 마스크를 훔친 적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