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신천지 이만희, 협조하지 않으면 고발할 것" 경고

  • 추승현 기자
  • 2020-02-29 00:20:55
  • 사회일반
박원순 '신천지 이만희, 협조하지 않으면 고발할 것' 경고
마스크 쓴 박원순 시장 /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예수교에 다시 한번 쓴소리를 했다.

박원순 시장은 28일 MBC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과 전화 인터뷰에서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이 협조하지 않으면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가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만희 총회장이 나와서 국민께 죄송하다고 하고, 다른 신도들에게도 검사를 받으라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적 검토를 거쳤는데 (고발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가능하면 먼저 나타나 (협조)하는 것이 본인들을 위해서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현재 소재 파악이 안 되는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서도 “울시 신천지 신도 2만8,300명에게 이틀간 전화했지만, 여전히 627명이 통화가 안 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이날 오전 발표한 통화가 안 되는 1,485명 신도 수에 비해 줄어든 수치다.

하지만 여전히 통화가 안 되는 신도와 관련, 박 시장은 “통화가 안 되는 명단을 경찰청에 넘겨 관할서와 협력해 소재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이만희 총회장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수많은 의료진 등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투를 이어가는 이때 이웃과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를 버젓이 자행하는 모습이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쓴소리를 남긴 바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