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코로나19 대응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하라" 청원 100만 돌파 초읽기

  • 김진선 기자
  • 2020-02-27 09:05:51
  • 정치일반
코로나19 대응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하라' 청원 100만 돌파 초읽기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26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흥동 대구스타디움에서 중앙정부에서 긴급지원한 마스크가 대구시 각 구청과 경북에 배분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00만 돌파를 목전에 뒀다.

27일 오전 9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게시물은 94만회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마감은 3월 5일로 현 추세라면 이날 중 100만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는 코로나19를 ‘우한 폐렴’이라고 명명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며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10배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고 있는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고 불만을 표했다.

또 “정부는 국제법을 운운하다가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라는 것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의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닐까요?”라며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탄핵을 촉구합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하라' 청원 100만 돌파 초읽기

청원이 시작된 것은 지난 4일로, 정부는 27일 오후부터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했다.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하고 대구·경북 등 취약지역과 의료기관 등에 별도 수량을 배분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시행으로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이에 따라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개 정도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까지 공식 발표된 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는 오전 169명, 오후 115명으로 총 1,261명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