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마이클 조던, 故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하며 눈물 "내 몸 일부 죽은 것 같아"

  • 추승현 기자
  • 2020-02-25 21:59:39
  • 스포츠
마이클 조던, 故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하며 눈물 '내 몸 일부 죽은 것 같아'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식에서 눈물 흘리는 마이크 조던 / 사진=게티이미지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식에서 농구 선수 마이클 조던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의 추모식이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마이클 조던을 비롯한 전현직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과 유명 스타들이 참석했다.

추도사를 읊기 위해 연단에 선 조던은 “코비는 내게 밤 11시 반, 새벽 2시 반 문자를 보내 포스트업, 풋워크, 트라이앵글 오펜스 등에 관해 물었다”며 “처음에는 성가셨지만 곧 그에 대한 열정으로 바뀌었다. 상상도 못 할 정도로 큰 열정을 지닌 사람이었다”고 그를 추억했다.

이어 “코비는 항상 최고의 농구선수가 되고자 했다”면서 “그와 가까워질수록 난 그를 위해 최고의 형(big brother)이 되려고 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조던은 “코비가 죽었을 때 내 몸의 일부가 죽은 것 같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그는 “코비 때문에 앞으로 몇 년간 ‘조던이 오열하는 사진’을 보게 됐다”며 “이런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 추도사 제안을 거절하기도 했었다. 코비는 나에게 이런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비 브라이언트는 지난달 27일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딸 지아나와 함께 사망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