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쪼그라든 상가 권리금…지난해 평균 4,276만원

2015년 집계 이후 최저치
올해 코로나19로 자영업 타격…상가 시장 불안감 커질 듯

  • 김흥록 기자
  • 2020-02-25 09:14:19
  • 오피스·상가·토지


쪼그라든 상가 권리금…지난해 평균 4,276만원

지난해 상권 활성화의 척도인 권리금 시장이 2년 연속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연초부터 자영업 경기에 타격을 받으면서 상가 시장 불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25일 수익형 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권리금은 4,276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잡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금액이다. 역대 상가 평균 권리금은 △2015년 4,574만원에서 △2016년 4,661만원, △2017년 4,777만원으로 올랐다가 △2018년 4,535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상가 권리금이 가장 높은 업종은 5,337만원을 기록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었으며 △숙박 및 음식점 4,788만원, △도매 및 소매 4,464만원, △부동산 및 임대업 3,009만원,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2,48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권리금은 상권이 형성된 지역에서 가게를 운영하고자 하는 예비 창업자가 기존 점포 운영자에게 지급하는 일종의 상권·시설 프리미엄이다. 주변에 공실률이 높거나 침체된 상권일 경우 권리금이 형성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권리금이 한번 형성된 상권이라도 기대 수익률이 떨어질 경우 권리금도 줄어들게 된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고 전반적인 오프라인 점포 매출도 감소하고 있더”며 “올해도 권리금 하락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