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코로나19 中사망자 2천명 넘었다, 확진자 증가세는 1천명대로

  • 김진선 기자
  • 2020-02-20 08:53:51
  • 정치·사회
코로나19 中사망자 2천명 넘었다, 확진자 증가세는 1천명대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16일 의료진이 새로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 봉쇄를 강화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1천명대에 그쳤다.

그러나 중국 내 사망자 수가 2천명을 넘어서고, 확진자 수도 7만4천명을 넘어서는 등 피해는 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8일 하루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749명과 136명 늘었다고 19일 발표했다. 18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4,185명, 사망자는 2,004명이다.

중국 내 신규 확진자는 13일 5,090명을 기록해 정점을 찍은 이래 점차 줄어 17일부터는 1천명대로 이틀째 1천명대까지 떨어졌다.

이중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1,693명, 사망자는 132명 늘었다. 나흘째 확진자 증가 수치는 2천명 미만이었다. 후베이성 누적 확진자는 6만1,682명으로 6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1,921명이다.

중국의 완치 후 퇴원자는 1만4,376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7,805명이며 중증 환자는 1만1,977명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9일 처음으로 코로나19가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또는 액체 미립자)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있음을 인정했다. 이는 바이러스가 에어로졸 형태로 화장실의 하수도를 거쳐 전파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와 우려를 공식 인정한 것이다. 에어로졸 전파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홍콩의 아모이가든 아파트 집단 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추정된다.

한편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혈장(血漿) 치료’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적용 범위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혈장 치료는 회복한 환자의 혈장에 포함된 다량의 항체를 이용한 치료법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