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 김형오 "공천 기준은 엄격하다"

  • 안정은 기자
  • 2020-02-20 05:11:43
  • 정치일반
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 김형오 '공천 기준은 엄격하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지역구 공천을 둘러싼 통합 세력 간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19일 새로운보수당 출신 유승민 의원이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측에 보낸 항의 메시지가 공개됐다.

19일 유승민 의원은 총선 공천 작업에서 새보수당 인사들이 부당 대우를 받고 있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냈고, 이는 같은 당 출신 이혜훈 의원의 휴대전화 화면이 한 인터넷 매체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드러났다.

유 의원은 채팅앱을 통해 이 의원에게 자신이 김 위원장 측에 보낸 메시지를 그대로 전달했다.

메시지 내용은 ‘김 위원장이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 출신 이언주 의원에게는 전략공천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새보수당 의원들을 상대로 컷오프(공천배제) 혹은 경선 결정을 내려 불공정한 공천을 하는 게 아니냐’는 항의가 주를 이룬다.

유의원은 “이언주나 새보수당이나 통합은 마찬가지인데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과 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 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형오 의장의 공천에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 어제 김무성 대표의 지적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참고해주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유 의원에게 “죄송하다. 유승민 대표님께 채근하는 것 같다. 지금은 1분 차이로 명운이 갈릴 수도 있다 보니 무도하게 구는 것 용서해달라”고 답장했고, 유 의원은 “이렇게 김형오 공관위원장에게 보냈고, 김세연 공관위원에게도 보냈다”, “괜찮다. 김형오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고 언급했다.

실제 이언주 의원이 부산 중구·영도에 전략 공천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에,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은 자신의 현 지역구에 공천을 받지 못하거나 한국당 출신 후보와 경선을 할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혜훈 의원은 서울 서초갑에서만 3선을 했으나 이번 총선에서 이 지역 공천을 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 김형오 '공천 기준은 엄격하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 누구 하나 사심을 갖고 임하는 사람이 없다. 우리는 엄격한 기준에 입각해서 한다”며 유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 공관위 회의가 끝난 뒤 해당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유승민 의원과 접촉 안 해서 모르겠다”고 회피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나는 유 의원을 믿는다. 정치인으로서 바르게 성장하고 있는 사람이라 믿고 있고, 또 한 당의 책임 있는 사람으로서 고민도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사실상 메시지 내용에 대한 답변인 셈이다.

김 위원장은 ‘이혜훈 의원 컷오프설’에 대해서는 “이 의원은 어제부로 통합당 당원이 됐다. 여론조사도 안 했는데 어떻게 컷오프를 하느냐”고 반문했다.

향후 공천 결과를 놓고 공정성 시비가 나올 수도 있다는 지적에 김 위원장은 “아마 잘 이해를 못 하셔서 그럴 것”이라며 “당사자에게는 불리할 수도 유리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직접 심의 과정을 보면 깜짝 놀랄 것이다”고 말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